리뷰행 취지


영화, 책 리뷰를 올리는 곳입니다.

Profile

음모론 처럼 내려 오고 있는 금융 권력.

책 화폐전쟁과 영화에서 우리는 프리메이슨을 만났다.

이들은 과연 음모론과 영화속의 실존 인물들인가?

미국과 세계를 지배하는 거대조직의 역사를 조금더 자세히 들여다 볼 책이 나왔다.

 

아마도 금융을 하는 사람들에겐 필독서일 테고

아마도 정치를 하는 사람들에겐 반드시 읽어야 할 책

아마도 세상을 걱정 하는 사람들에겐 한번쯤 읽어 봐야 할 책이다.

 

8990809479_1.jpg

 

이 책은 프랑스혁명의 인물들을 훝어 보는데서 부터 시작 한다.

어디선가 들어 봤던 인물들 어디선가 지금 움직이고 있는 인물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같은 )의 이야기와 함께한다.

 

최초에 증여가 있었다.

참 기막힌 말이다. 작가는 우리가 대학 입시에서나 있을 법한 책안의 이야기를 현실의 살아 있는 이야기로 끄집어 내고 있다.

금융 대출의 시작. 그 악의 시작.

 

진보와 보수의 탄생 그리고 금융이 어떻게 세계의 패권을 잡아 냈는지 우리는 지금 이시점에서 다시한번 자세히 들여다 보아야 한다.

 

한국은행의 법적인 독립과 보이지 않는 권력과의 관계.

필요에 따라 돈을 찍어 내는 중앙은행의 깡패 근성 - 필자는 돈 몇푼에 목숨을 거는 숱한 인간들 앞에서 중앙은행의 화패 놀이는 관련자 전원 사형감 - 이라고 단언한다.

 

저자 - 알랭 소랄 - 58년 개띠다. ㅎㅎ -

 

프랑스 소설가이자 민족적 좌파 활동가 이다. 필자는 더불어 진보하는 사상가로 보게 되었다.

 

자 다시 책으로 돌아가 보자.

 

이 책을 보면 왜? 금융에 대한 우리가 알고 있지 못한 불편한 진실을 명확하게 이해 할 수 있다.

우리는 흔하게 예금이자와 대출이자의 갭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 들이고  있다. 내가 1억을 맏기고 500만원을 년간 받아서 우리집사람은 1억을 빌려서 1000만원을 내는 아주 우끼는 상황이 금융이라는 이름으로 당연시 되어 온 것이다.

 

누군가는 환율이라는 애매한 이름으로 세계를 한바퀴 돌아온 종이 쪼가리를 가지고 한쪽에선 화폐를 마구 찍어 내어 힘들게 번돈을 고스란히 휴지 조각으로 만들어 버린다.

어렵기만한 인플레와 디플레이션 그러나 결국 이러한 것들은 금융권력의 돈놀이에 지나지않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그 금권으로 정권을 사며 그로 인해 또 돈을 산다. 소리소문 없이 말이다. 그리고 그들의 대리인인 금융노동자들에게 말하지 못하게 떡밥을 많이 주면서 말이다.

 

지금의 세상은 금융을 이해하지 않고는 본질에 접근할 수 없다.

자 당신은 이 책을 볼 것인가? 말것인가?

 

시간내어 한번 쉽지 않은 진실에 도전해 보라.

당신도 어느세 세상을 볼줄 아는 전문가가 되 있을 것이다.

 

- 가슴뛰는 삶을 위하여 - 린랑파더 - 2013년 2월 5일

  

 

 

추천 (0) 비추천 (0) 글목록

  • (주)행복바이러스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행바사이트의 모든 내용을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등록된 판매물품과 물품의 내용은 개별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서, 행바는 통신판매중개자로서 주문,배송 및 환불의 의무와 책임은 각 판매 업체에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