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경제행 취지


행복한 경제에 대하여 이야기 나누는 곳입니다.

Profile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이 삼척에 원자력 발전소가 세워지는 것을 모르고 있다.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얼마나 집요하게 보도지침을 내놨으면 원자력 발전이라는 거대한 사건이 사람들에게 알려 지지 않는다.

하지만...

이싸움은 절대 물러 서지 않을 싸움이라 본다.

이미 세계적으로 원자력은 퇴행 산업이다. 아무리 언론을 등에 없고 부정한 전문가들을 앞세워 원자력을 논한다 하더라도 원자력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

돈 을 최고로 아는 국가에서나 행해지는 산업이다.

널리 퍼트려 절대 더이상 원자력이 이땅에 더 생기지않도록 해야 한다.

이명박 박근헤 정부의 무식하고 비리적인 원자력 사업은 퇴출 되야 한다.

이권을 철저히 밝혀 내야 한다.

 

[한겨레] “원전 철회” 회견…동해시민 가세

시에 유치여부 주민투표 재촉구

투쟁위 삼보일배 “강행땐 강력행동”


11일로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지 두 돌을 맞은 가운데, 새로운 원전 예정구역으로 지정된 강원도 삼척시민들이 ‘핵 없는 삼척’을 만들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 삼척뿐 아니라 인근 지자체인 동해시민들까지 나서 원전 설치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시민운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상임대표 박홍표)는 11일 오후 삼척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전 건설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행사는 2011년 3월11일 후쿠시마 원전사고 두 돌을 맞아 핵 없는 안전한 삼척을 만들자는 취지로 열렸다. 원전 사고가 나면 일본 후쿠시마처럼 치명적인 피해가 발생한다는 점을 상기시켜 원전 반대 운동에 불을 다시 지피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원전 유치 여부를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하겠다던 삼척시장과 시의회는 주민투표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지난해 삼척시장 주민소환이 측근들의 방해와 탄압으로 무산됐지만, 올해는 반드시 주민투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가 주민투표 약속 이행을 주장하고 나선 이유는 박근혜 정부가 원전 건설 결정을 8월 발표하는 제2차 국가 에너지 기본계획 확정 전까지 미루기로 했기 때문이다. 반대투쟁위는 삼척시와 시의회를 압박해 8월 이전에 원전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이다.

투쟁위원회는 이날 삼척시청~삼척우체국 거리에서 삼보일배 행진을 했다. 천주교 원주교구 정의평화위원회 회원들도 삼척시청 앞에서 ‘핵 없는 세상을 위한 2013 생명평화미사’를 열었다.

이에 앞서 10일에는 ‘핵 없는 세상을 위한 동해시 기독교연대’가 원전 예정 터인 삼척 근덕면 원전백지화기념탑 앞에서 ‘핵과 기독교 신앙은 양립할 수 없습니다’를 주제로 제1회 탈핵주일 연합예배를 열었다. 지난해 10월 발족한 이 단체는 사진전과 촛불문화제, 세미나 등을 열어 원전의 위험성을 알리는 활동을 벌여 왔다.

이광우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기획홍보실장은 “정부와 삼척시가 핵발전소 설치 계획을 밀어붙인다면 삼척시민들도 물리적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 삼척에서 후쿠시마와 같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추천 (0) 비추천 (0) 글목록

  • (주)행복바이러스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행바사이트의 모든 내용을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등록된 판매물품과 물품의 내용은 개별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서, 행바는 통신판매중개자로서 주문,배송 및 환불의 의무와 책임은 각 판매 업체에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