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사회행 취지


행복한 사회에 대하여 이야기 나누는 곳입니다.

profile
[이데일리 이진우 기자] 일반적인 상점은 물건을 구입하고 현금으로 계산하는 걸 더 반긴다. 상점 주인 입장에서는 손님이 신용카드로 긁을 경우 2~3% 정도의 카드 수수료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편의점은 반대다. 편의점 본사는 손님들이 현금 대신 신용카드를 내면 더 좋아한다. 그 이유는 카드를 긁을 때마다 편의점 본사로 떨어지는 '리베이트' 때문이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 손님이 5000원 어치 물건을 사고 신용카드로 결제했다면 편의점 본사는 물건값의 2%인 100원을 신용카드 회사에 수수료로 내야 한다. 이 수수료는 편의점 가맹점주와 편의점 본사가 6대4의 비율로 나눠 낸다. 5000원어치 물건을 사면 편의점 본사는 40원을 신용카드 회사에 내는 셈이다. 손님이 현금으로 결제하면 안내도 됐던 돈 40원을 카드사에 내게 됐지만 편의점 본사는 이보다 더 많은 돈을 밴(VAN)사들로부터 리베이트 형식으로 받는다.

밴사들은 신용카드를 긁을 때 카드사에 정보를 보내 그 신용카드가 유효한지를 확인하고 고객이 얼마를 긁었다는 걸 카드사에 알려주는 업무를 해준다. 그 댓가로 카드 결제 한 건당 약 60~100원의 수수료를 카드사로부터 받는다. 문제는 편의점 본사가 이들 밴사들에게서 건당 90원 가량의 리베이트를 전산 수수료 명목으로 받아 챙긴다는 점이다. 지난해 전국 편의점에서 발생한 신용카드 결제건수는 약 5억8500만건인데 편의점 본사에서 밴사들에게 받은 전산 수수료 명목의 리베이트가 약 510억원이니 건당 약 90원 꼴이다.

편의점 본사 입장에서는 고객이 신용카드를 한 번 긁을 때마다 40원을 카드사에 내지만 밴사들로부터 90원 가량의 리베이트를 받으니 고객이 신용카드를 한 번 긁을 때마다 50원씩 이익이 더 생기는 것이다. 편의점 본사가 현금보다 신용카드 고객을 선호하는 이유다.

밴사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편의점 본사에 리베이트를 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편의점에서 긁는 신용카드 결제를 어떤 밴사가 처리할 것인가를 전적으로 편의점 본사에서 결정하기 때문이다. 편의점들은 그래서 밴사들을 선정할 때 전산 수수료 명목의 리베이트를 얼마나 낼 것인가를 적어내게 하고 그 금액이 많은 밴사를 편의점 결제 밴사로 결정한다.

건당 60~100원의 수수료를 카드사로부터 받고 건당 90원의 리베이트를 편의점 본사에 줘야 하는 밴사들은 혹시 손해를 입지는 않을까. 하지만 밴사들의 수익원은 또 있다.

편의점에서 고객들이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으면 국세청으로부터 건당 14~20원 정도의 수수료를 받는데 이 역시 편의점 밴사로 선정되어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전국 편의점에서 발급된 현금영수증은 약 12억8000만장. 국세청에서 나오는 수백억원의 현금영수증 수수료가 결국은 편의점 본사에 내는 리베이트의 돈줄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국세청에서 나오는 수수료와 카드사에서 나오는 밴 수수료 수백억원이 결국은 이렇게 돌고 돌아 편의점 본사로 들어가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내는 세금과 영세상인들이 내는 카드수수료가 결국 이런 곳으로 흘러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천 (0) 비추천 (0) 글목록

  • (주)행복바이러스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행바사이트의 모든 내용을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등록된 판매물품과 물품의 내용은 개별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서, 행바는 통신판매중개자로서 주문,배송 및 환불의 의무와 책임은 각 판매 업체에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