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사회행 취지


행복한 사회에 대하여 이야기 나누는 곳입니다.

profile

모두가 좋은 교과서로 공부 할 수 있도록. 근데 교과서 까지 이렇게 문제를 만들어야 하나

 

[이데일리 신하영 박보희 기자]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한 고등학교에서 논란이 잇따르면서 '채택 철회'가 속출하고 있다.

3일 오후 현재 < 이데일리 > 가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것으로 알려진 12개교를 조사한 결과 7곳이 철회 결정을 내렸다. 2곳도 재검토에 들어갔고, 3곳은 그대로 채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호경 대구 포산고 교장은 3일 오전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 교육·시민단체가 항의 방문하자 "교학사를 채택하더라도 나머지 교과서를 활용해 교육을 할 계획이었다"라며 "많은 분들에게 마음 아프게 한 데 대해 죄송하다. 운영위원회를 다시 열어 교과서 채택을 재논의하겠다"고 밝혔다.



20140103144607790.jpg

3일 오후 현재 전국 교학사 교과서 채택 고교 철회·재검토 현황.

서울 창문여고도 이날 "학교운영위원회에서 지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하기로 결정했다"며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가 지학사·비상교육 교과서와 함께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맞지만 최종 결정됐던 것은 아니다. 교과서 채택과 관련해 외부에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 2일부터 현재까지 교학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한 곳은 △서울 창문여고 △수원 동우여고 △파주 운정고 △여주 제일고 △분당 영덕여고 △대구 포산고 △경북 성주고 등 7곳이다. 수원 동원고와 울산 현대고는 교과서 채택을 재검토하고 있다.

경남 창녕고와 합천여고는 채택을 고수하고 있고, 전주 상산고는 교학사와 지학사가 펴낸 국사 교과서 두 권을 함께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상산고의 경우 지역사회의 반발이 커 채택 철회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범도민 전북교육감후보 추대위원회'는 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명문고교인 상산고는 보다 투철한 역사의식 함양이 요구된다"며 "지금이라도 양비론에 입각한 해괴한 논리를 버리고 학생들에게 보다 객관적인 사실에 입각한 교과서를 단수로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하영 (shy1101@edaily.co.kr)
추천 (0) 비추천 (0) 글목록

  • (주)행복바이러스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행바사이트의 모든 내용을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등록된 판매물품과 물품의 내용은 개별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서, 행바는 통신판매중개자로서 주문,배송 및 환불의 의무와 책임은 각 판매 업체에 있습니다
맨위로